공처가 or 애처가2014.10.20 07:00

episode 144.

딸 아이의 황당한 수법?

 

 '여보~ 일요일이니까 당신이 설거지 해야지..."

"점심도 내가 설거지 했는데..."

 

아내가 저녁 설거지를 시킨다.

 

다른집은 휴일날 가족을 위해 아빠가 요리도 한다는데

우리집에서는 기대하기 어려운일이라 요리는 제껴두고 설거지나 하라고 해서 자주하곤한다.

 

 

이 핑게, 저 핑게 대며 토요일, 일요일 점심까지는 잘 넘어가나 했더니......

 

마침 tv에서는 즐겨보는 예능프로그램이 하길래

아내에게 "자기가 설거지 해주면 오천원 줄께~"

 

그러자 아내왈.

"당신이 해라~ 원래 당신이 해야할 설거진데.."

 

 그래서 "그럼 육천원 줄께 ~" 했더니

"됐네요~ 아저씨야~"

 

늘상 아내와 서로 말로 주고받는 돈은 공수표인지라 통하지 않는다.

이제껏 아내와 내기해서 내가 잃은돈이 백억은 넘을것이다.ㅎㅎ

한번 내기에 보통 10억 정도는 걸고 하니까...ㅎㅎ

 

이번엔 방법을 바꿔 현찰로 협상했다.

지갑에서 지폐를 꺼내 들고는 아내를 유혹하기 시작했다.

"칠천원....팔천원..."

 

아내는 귀찮다는듯이

"tv소리 하나도 못알아듣겠네... 어서 나가서 설거지나 하세요~~"

 

"마지막이다" 라는 심점으로 천원 짜리 한장을 보태서

"자기가 설거지 해주면 당장 구천원 줄께~"

 

그러자 아내는 날 빨리 내보낼 생각에서인지 지갑에서 만원짜짜리 한장을 들더니

"자~ 내가 만원 줄테니 어서 나가~ 시끄러워 죽겠네~" 

 

순간 조용히 tv만 보던 딸아이가 아내와 내 손에 들려있던 만원짜리 지폐와, 구천원,

도합 만 구천원을  잽싸게 가져가더니.

"엄마 아빠 내가 돈 다 가져가고 설거지 해줄께~"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누가 가져간다더니

바로 그꼴이 났다.

 

우린 그렇게 딸 아이의 황당한 수법에 당했고,

딸 아이는 저녁 설거지 한번으로 19,000원이라는 엄청난 금액의 용돈을 확보할수 있었다.

 

다른글---

 용돈을 향한 딸아이의 대단한 집념. 

  

 *포장지기의 단상(想) 하나더~~* 

 꼼수 부리는자는 결코 이득을 얻지 못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포장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