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4.04.30 10:25

어머님이 돌아가셨을때도

이렇게 많은 눈물 쏟아내지 않았는데... 

 

 그저 하염없이 흘러내리는 눈물,,,,,

 

애써 외면해보려 애를 쓰면 쓸수록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이....

심장이 터질듯한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과연 진실이란게 있기는 한건가?

 

연일 들려오는 새로운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하고

뭔가 계획된 음모가 있는건 아닌지 의구심까지 들게된다.

그렇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다.

 

속보를 통해 새로이 전해지는 영상속 아이들의 목소리...

희생자들의 안녕과 무사귀환을 전하는

쪽지 한장 한장에 쓰여진 글귀는 내 폐부를 도려내는 아픔을 준다.

 

공포의 시간을 견디며 끝까지 서로를 격려하며 희망을 꿈꾸던....

끝내 엄마,아빠를 부르다 쓰러져간 아이들에게 속죄를 하기위해서라도

반드시 그 진상을 밝히고 아이들의 영전앞에 무릅꿇고 사죄시켜야만 한다.

 

사람이 얼마만큼 잔인한가를 여실히 느껴고 있는 요즘이다.

인간이기를 거부한 그들을 공개처형이라도 시켜달라고 외치고 싶다.

능지처참이란 형벌로도 그들은 그들의 죄값을 다하지 못할것이다.

 

너무 슬퍼서,너무 아파서 세월호 참사를 외면해보려 애를 써 보지만

애를쓰면 쓸수록 그 슬픔은 배가되고,

그 고통은 몇배가 되어 내 자신을 짓누르고 있다.

이 세상에 정의라는게 있었는지.....

 

지금도 구천에서 떠돌고 있을 우리들의 영혼들이

하루속히 그리워하는 부모품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도 해본다.

아직 합동 분양소는 찾지 못했다.

아이들과 주말에 다녀올 생각이다.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다른글 보기--눈으로 보고 귀로 듣는것 자체가 슬픔으로 다가오는 참사.

Posted by 포장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