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4.06.16 09:44

건강은 덤으로 찾아오는 행복한 식탁..?

 

 봄에 씨를 뿌리고

땀흘려 가꾸고 돌본 텃밭은 결코 우리를 배신 하지 않는다.

 

뿌린대로 거둔다는 말도 무색할정도로

더 많은것을 가져다 준다.

 

 

어느 반찬하나 우리 가족의 손길이 닿지 않은게 없다.,

 

직접 농사지은 고추로 담근 고추장,된장.

양념으로 쓰이는 마늘,

봄철 채취해서 만든 곰취 장아찌,

오이,토마토,당근,무...

그리고 각종 쌈 채소,

 

 

 

고기빼고는 모든게 우리 텃밭에서 자라고

우리에게 다시 웰빙 먹거리로 다가온 귀한 손님들이다

 

이런게 진정한 웰빙이 아닐런지?

 

그렇지만 웰빙 식사를 이루는 그 마지막 요소는

전혀 오염되지 않은 상큼함이 느껴지는 시골 청정 지역의끗한 공기,

그리고 마지막으로 사랑하는 가족 모두가 함께하는 시간이 아닐까?

 

아이들이 그 흔한 감기한번 걸리지않고 지낼수 있음도

바로 이런 깨끗한 자연 환경과 건강한 식단이 있기때문이다.

 

귀촌한지 어언 13년....

도시에서의 생활을 갈망할수도 있을 아이들조차도

우리땅,우리집,우리텃밭,우리 음식을 너무도 사랑하고있다.

 

나 역시도 이렇게 풍성한 식단을 제공해주는 귀촌 생활이 즐겁기는 매 한가지.

 

오늘도 난 우리 가족의 건강을 지켜주는 텃밭과 연애를 하기위해

챙이 넓은 모자를쓰고,몸빼바지 차려입고 한껏 멋을낸후 텃밭속으로 들어간다.

 

오늘은 어떤 놈이 고개를 들고 반감게 맞이해줄지 자못 궁금하다....

 

그렇게 시골 아침의 하루는 시작되고 있다... 

 

관련글 보기--

 2014/03/27 - [공처가 or 애처가 ] - 텃밭 농사 10여년,우린 언제나 초보 농사꾼 부부.

Posted by 포장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