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4.09.01 07:00

피하고 쉬~ 하는게 능사는 아니다...

 

학교 합창부 피아노 반주자인 딸 아이가 토요일 학교에서의 연습을 끝내고

버스를타고 귀가한 중 버스안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한다.

 

앞자리에 고등학생으로 보이는 언니가 앉아 있었는데

 다음 정류장에서 버스에 오른 아저씨 한분이 앞좌석 언니 옆에 앉더니

몇분의시간이 흐르지도 않았는데 조는듯한 행동을 보이며

머리를 언니쪽으로 기울이고 손을 언니 어께에 올리는 행동을 하더란다.

 

창문을 통해 언니를 보니

언니가 창가쪽으로 몸을 움직이며  그 남자의 손을 피하는게 보였다고 한다.,

 

아직까지는 버스이용을 자주 하지않던 딸 아이 이기에 많이 당황스러웠을것이다.

 

딸 아이는 말로만 듣던 버스안에서의 성추행 모습을 보고 무서웠다며

그럴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며 묻는다.

초등학교 시절 성추행에관한 교육을 받았지만 버스 안에서는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단다.

 

아빠로서 딸 아이에게 그에 대해 원론적인 이야기만을 해줄수밖에 없었다.

 

일단 자리를 옮기거나

다음 정류장에서 내렸다가 다음 버스를 이용하는게 상책이다란 말밖에....

 

여린 여학생으로서 성인을 상대한다는건 자칫 더큰 화로 이어질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지로 성 추행을 당한 피해자가 섣불리 나섰다가 더 큰 봉변을 당하기 일쑤다.

 

 좀더 적극적인 방법으로 큰 소리를 내어서 주변의 사람들 도움을 받는 방법과

운전기사에게 성추행에대한 이야기를 하고 경찰관의 도움을 받을수 있도록 하라는 말을 덧붙였다.

 

                                          사진---인터넷

 

사실 버스안에서나 지하철에서의 빈번한 성추행은

피하고 모른척하기에는 그 범죄의 심각성은 크기만 하다.

사회적 약자에대한 몰염치한 행동이 피해 여성들에게는 커다란 정신적인 피해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얼마전 버스안에서의 성 추행범 검거에 관련된 기사를 접한게 있어 소개해볼까 한다.

 

인천 경찰청에서 시행하고있는 버스 위치정보시스템이 그것이다.

버스에 관련된 범죄 신고가 접수되면 112 상황실에서 버스의 실시간 위치를 확인하고

이동경로를 파악해 경찰관이 출동하는 시스템이다.

 

예를들어 성추행을 당하거나 운전기사가 승객으로부터 위협을 당할때

휴대폰을 이용해 신고를 하게되면

해당 버스의 위치를 추적해서

버스가 오기를 기다린뒤 용의자를 검거하는 방식이다.

 

매달 200건 이상의 버스내 범죄가 발생하는 인천시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있는데 그 효과가 아주 좋다는 소식이다.

 

실제로 시행 사흘만에 성추행범 검거를 기록하는등

차후 버스안에서의 범죄를 줄일수 있는데있어 큰 역활을 할수있을것이라는 담당자의 말이다.

 

적극적인 치안 행정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버스내 cctv와 함께 현재 인천 경찰청에서 시행하고있는 버스 위치정보시스템이

전국적으로 확대 실시되기를 기대해 본다.

 

전국적으로 확대시행된다면 딸 아이에게 이런말을 해줘야겠지..

"만약 버스에서 누군가가 성 추행을 하면 조용히 휴대폰으로 112에 문자 신고를 하면 된다."

 

 다른 이야기---

2014/08/25 - [소소한 일상] - 승객 외면한 버스,십리도 못가 발병 났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포장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