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4. 5. 29. 09:11

부모말보다 친구말을 더 의지하는 딸 아이...?

 

 사실 우리 부부도 아이들 교육만큼은 학원 교육을 지양해왔다.

자기 주도형 학습에 치중하려고 노력을 하고있다.

 

아이들에게 최대한 스스로 학습할수있는 여건을 만들기 위해 애쓰는 편이다.

 

그런데 영어란놈은 그리 호락 호락 하지가 않다.

 

 

초등학교를 시내 변방에서 보낸 딸 아이는

시내에서 초등학교를 다닌 친구들에 비해 기초가 상당히 떨어지는 편이다.

지금 고2 아들넘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래도 학교 수업만 잘 따라가면 될줄 알았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다.

 

중학교 영어 과정은 이미 딸 아이가 따라가기에는 너무 벅찰 정도로 진도가 빠르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학원의 선행 학습을 통해 이미 습득된 내용이다보니

진도가 빨리나갈수밖에 없다.

 

아들넘 경험도 있었고,

아들넘과는 교육방법을 달리하고자,  딸 아이는  영어 학원에 수강 등록하고

얼마전부터 하교후 일주일에 삼일정도 다니고있다.

 

요즘 한참 단어암기에 여념이없는 아이...

 

한달조금 지난 며칠전

아이가 영어 학원 다니기 싫다고 한다.

 

너무 피곤하고 힘이 든다는 이유로....

 

기초가 너무 없다고 판단한 학원장이 일정 기간 별도로 개인 교습중이다.

어느정도 궤도에 오르면 일반 수강생들과 함께 수업을 하게되는시스템이다.

 

그런 연유로 아이에게 주어지는 약간은 많은듯한 학습량이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탓에 힘이 드는가보다.

 

우리에게 영어과목만큼은 가정교육 시킬만한 능력이 안된다.

자기주도형 학습이 중요한건 알겠지만 당장의 영어교육만큼은 절대적으로

학교 수업에 의존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물론 어느정도 기초가 준비되면 학원은 그만둘 계획이기도 하다.

 

너무 이른 시기에 아이가 손을 들어버리니 난감하기만 하다.

강요하기만을 고집할수도 없고,

시간을 두고 좋은 쪽으로 결정 하자고는 말했지만

우리 부부의 속 마음은 조금더 버텨주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그런 아이에게 위로차 외식을 하려고 시내로 마중을 나갔었다.

친구 한명과 함께 학원 문을 나오길래 친구도 데리고 함께 식당을 찾앗다.

 

식사도중에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는도중,

딸 아이 친구가 딸 아이에게 건넨 한마디가 반갑기 그지없다.

 

"지나야~~ 우리 조금 힘들어도 함께 이겨내고 힘내서 열심히 해보자."

"서로 힘들때 서로에게 힘이되는 말로 위로도 하면서 ..."

"지금 우리들 영어 실력이 형편없는데

학원 다니고 싶어도 다닐수 없는 친구들 생각하면 우린 행복한거잖아~"

 

아~~ 내가 하고싶은말을 이렇게 딸 아이 친구가 해주다니.....

힘께 자리하길 너무 잘했다는생각....

 

딸 아이의 반응 역시 긍정적이다.

만약 그 이야기를 내가 했다면 어땠을까? ㅠㅠ

 

딸 아이 친구의 한마디가

어쩌면 어렵게 풀어야할 숙제를 쉽게 해결해줬다.

 

고마운 친구의 한마디가 아닐수 없다.

 

좋은 친구는 친구의 고민과 어려움을 함께 해결하고

힘이되어주는 친구가 아니겠는가?

불현듯 내 주위에도 딸 아이의 친구와 같은

그런 고마운 친구가 몇이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과연....이 글을 읽고 계시는 분들은

함께 고민을 나눌수있는 친구가 있으신가요?

 

아내의 친구 우정 글 -- 사골국에 담긴 친구의 따뜻한 마음.

Posted by 포장지기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월말 마감으로 똥오줌 못가리고 있네요...ㅠㅠ
    바쁜일 끝내고 블방 드릴께요^^
    포장지기가 보고 싶으셔도 잠시 참아주시기를..ㅎㅎ

    2014.05.29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런 친구가 방금 전화를 했네요.ㅎㅎ

    힘이 되어주는 친구가 너무 고맙네요.
    지나는 잘 할수 있을겁니다.파이팅!!
    똥오줌 잘 가리시고 천천히 오세요.^^

    2014.05.29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개코냐옹이

    아 아 ...
    진심 어린 친구가 많으면 참 좋더라구요 ..

    2014.05.29 11:07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학교에서 제대로 집중을 하지 못하는 아이는
    학원이나 집에서도 마찬가지죠.
    더더구나 영어교육이라면 더욱 더 어렵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럴 때 필요한 것이 부모들의 지나친 잔소리 보다는
    자기 또래의 친구들과 공부를 함께 할 수 있도록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일입니다.

    제 아내도 오랫동안 SKY학생들만 골라서 과외교사로 진출을 시켰지만
    가장 효과적인 것은 혼자보다는 둘이 좋고
    친한 친구들과 함께라면 저절로 경쟁이 되는 것이지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4.05.29 11:11 [ ADDR : EDIT/ DEL : REPLY ]
  5. 그나마 힘든 시기를 친구의 도움으로 이겨낼 수 있겠군요. 정말 고마운 친구입니다

    2014.05.29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신록둥이

    저런 친구가 옆에 있다는 것은
    따님도 저 친구에게 좋은 친구가 되어주고 있는 것일겁니다....^^*

    2014.05.29 12:36 [ ADDR : EDIT/ DEL : REPLY ]
  7. 봄날

    친구 덕분에 지나의 지루함이 들어질것 같군요^^
    포장지기님,오늘도 건강속에서 행복하세요~

    2014.05.29 12:56 [ ADDR : EDIT/ DEL : REPLY ]
  8. 좋은 친구가 가진 힘^^

    2014.05.29 14:11 [ ADDR : EDIT/ DEL : REPLY ]
  9. 알 수 없는 사용자

    좋은 친구가 많을수록 인생은 풍요로워지지요.
    속이 꽉찬 친구네요.

    2014.05.29 14:52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해바라기

    친구의 따뜻한 말이 힘을 줬군요.
    좋은 오후 되세요.^^

    2014.05.29 15:10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학생시절엔 특히 친구의 한마디가 큰힘을 주곤 하지요.
    참 의젓한 친구네요.
    요즘은 어른들도 잘하지 못하는 말을
    그렇게 똑부러지게 하는군요..^^

    2014.05.29 2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역시 친구를 잘 사귀어야 한다능 ㅎㅎ

    2014.05.29 2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역시 친구를 잘 두어야 됩니다. 진정한 친구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금요일 보내세요^^

    2014.05.30 06: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그렇죠~ 어려울때 친구가.. 친구!!

    2014.05.30 06:44 [ ADDR : EDIT/ DEL : REPLY ]
  15. 친구에게 전화 한 통 넣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2014.05.30 0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