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4. 5. 30. 09:12

난~ 아빠같은 남자 만나서 결혼 할껀데~~

 

 최근 늘어난 공장 일 때문에 텃 밭이나 잔디밭 상태가 무척이나 불량하다.

부쩍 자란 잡풀들이 무성하게 올라오고있다.

 

 

잔디밭에  무성하게 올라온 풀을 쳐다보던 아내 왈.

다른집은 남자들이 일찍 일어나서 회사 출근하기전에 풀도 뽑고

텃밭이나 정원 관리는 여자들이 손 하나 대지않아도 잘들 해준다는데

우리집 남자는 이렇게 게을러서야..ㅠㅠ

뭐라고 한마디 해야 겨우 움직이니...

 

 

 

"지나야~ 너는 이 담에 아빠같이 게으른 사람은 절대 만나지 마라~

"아빠같은 사람과 결혼하면 평생 고생만 한다.."

 

반전~~

엄마편을 들것같던 딸 아이에게서 들려오는 반가운 대답.

 

"엄마~ 아빠가 어때서~"

"엄마말이라면 무조건 들어주고,엄마가 시키는대로 잘 해주는데...."

"닌 이담에 아빠같은 남자친구 만날꺼야~~"

"엄마도 아빠한테 잘해줘~"

 

와우~~ 그동안 딸 아이에게 아빠는 그런 남자 였다..

 

그나저나 큰일났다.

 

딸 아이가 기대하고 있는것만큼의 남자로 살아가기위해서는 

아내의 말을 잘 듣는 남편으로서 계속 지내야하는데... 

 

아~~ 걱정이다.

딸 아이가 모르고있는 아빠의 게으름을 모르게 하기위해서

앞으로는 부지런한 모습만을 보여줘야 하는데...

 

이제부터라도 아내가 시키지전에 할일을 찾아서

내가 결코 게으른 사람이 아니고 부지런한 남편,

딸 아이가 좋아할수 있는 남자라는것을 보여줘야겠다.

 

딸 아이의 대답이 한편으로는 기쁨과

다른 한편으로는 큰 부담을 등에 지게되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었다..ㅠㅠ

딸 아이의 기대에 부응하는 남편과 남자로 살아가기위해

난 오늘도 최선을 다하련다.... 

 

 관련글--아빠! 공처가가 뭐야? 나도 공처가랑 결혼할래...

Posted by 포장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봄날

    지나 눈에 좋은 아빠와 미래의 남자 친구
    대상으로 비칠 정도면 상당히 잘 하고 계신겁니다^^
    포장지기님,오늘도 건강속에서 행복한 시간으로 채워가세요~

    2014.05.30 12:03 [ ADDR : EDIT/ DEL : REPLY ]
  3. 멋지십니다.~

    2014.05.30 1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빠 부지런하게 만들려고 엄마랑 딸이랑 짠것일수도 ㅎㅎ?

    2014.05.30 12:11 [ ADDR : EDIT/ DEL : REPLY ]
  5. 밀오드릴라 했더니 휴대폰 안 되네여?ㅎ

    2014.05.30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지혜로운 예쁜 따님이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고마운 포장지기님!

    2014.05.30 14:41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래도 성공하셨네요.
    그것도 대성공. ^^

    2014.05.30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행복해 보이시네요. 저도 게으른건 마찬가지인데 ㅎㅎ
    울딸도 아빠같은 사람이 좋다네요 ^^;

    2014.05.30 14: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빠같은 남자친구면 최고지요!ㅎㅎ
    지나가 너무 예쁜 대답을 했네요.
    행복한 금요일 되세요.^^

    2014.05.30 15: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그래도 기분만큼은 최고였을꺼 같은데요 ㅎㅎ

    2014.05.30 16: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asdfasdfasdfa

    호강에 겨워 별소릴다하네;; 시키면 하는 남편이라고 욕하는데 시켜서 하는 사람이 흔한줄암;;

    2014.05.30 20:13 [ ADDR : EDIT/ DEL : REPLY ]
  12. 따님의 대답에 정말 기분이 좋으셨습니다.
    부모로서, 그리고 아빠로서 그보다 더 보람을 느끼는
    말은 없을 것 같네요.

    그런데 걱정하실 것 없이, 그냥 하시던 대로
    쭉 밀고 나가시면 될 것 같은데요? ㅎㅎ

    2014.05.30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훌륭한 따님을 두셨네요~
    완전 감동받으셨겠어요ㅎㅎ
    하지만 부담감도 좀 있으시겠네요^^;;

    2014.05.31 0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ㅋㅋㅋ울딸은 아빠가튼 남자는 싫다는뎅..

    2014.05.31 0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포장지기님은 좋은 남편, 좋은 아빠임에 틀림없습니다~!

    2014.05.31 09: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우리 아들이 님같은 여자 만날까바 걱정 됩니다~

    2014.05.31 10:54 [ ADDR : EDIT/ DEL : REPLY ]
  17. 비밀댓글입니다

    2014.05.31 10:56 [ ADDR : EDIT/ DEL : REPLY ]
  18. 비밀댓글입니다

    2014.05.31 23:33 [ ADDR : EDIT/ DEL : REPLY ]
  19. 봄날

    자식에게 존경을 받는 아빠는 최고의 가장이십니다^^
    포장지기님,고운 포스팅에 머물고 있습니다.
    햇볕이 상당히 뜨겁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고 남은 시간도 행복하세요^^

    2014.07.06 18:04 [ ADDR : EDIT/ DEL : REPLY ]
  20. 봄날

    포장지기님,고운 포스팅에 머물다 갑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고 언제나 항상 행복하시길 빕니다^^

    2014.07.09 00:38 [ ADDR : EDIT/ DEL : REPLY ]
  21. 포장지기님,멋진 포스팅에 머물고 있습니다.
    요즘은 많이 힘드신지 최신글이 없으시군요?...
    건강관리 잘 하시고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2014.07.14 19:11 [ ADDR : EDIT/ DEL : REPLY ]
    • 넹!!! 매일 포스팅 하는데....
      아마도 봄날님이 링크를 제 홈으로 하지않으시고 글 포스팅 링크로 하신듯 합니다^^ ㅎㅎ
      링크 하신거 체크한번 해보시기를...

      2014.07.14 19:2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