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4. 6. 3. 09:55

부처~핸섬~ 아니죠~~ 부쳐 먹어~~.?

 

 아내는 아줌니들 모임에서 오늘 1박 2일 일정으로 여행을 떠났다.

비는 주룩주룩 내리고 날은 꼬물한데 8명의 아줌니들은 이른 아침 길을 나섰다.

 

딸 아이 학교 등교시켜주고 오는데 아내로부터 걸려온 전화.

"여보~ 나 지금 나간다..."

"집에가서 자기가 부쳐먹어~~"

 

"부처 핸섬"이 아닌 "부쳐 먹어"  어~...

 

 어릴적부터 난 밀가루 음식을 무척이나 좋아했다.

특히 비오는 날 부침개는 당연한 일상 이었다.

 

어머님은 비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팬에 들기름 두르고

빗소리에 맞춰 고소한 들기름 냄새 피우며 부침개를 부처주셨다.

돌아가신 어머님 대신해서는 여동생이 챙겨주었고,

결혼후에는 지금의 아내가 늘 챙겨준다.

 

어제 비가 내리길래 은근 부침개를 기대했는데 아내가 바쁜지 소식이 없다.

저녁때 우리 부침개 부쳐먹을까? 했더니

밥 잔뜩 먹고 무슨 부침개야~ 하며 거절.

 

사실 부침개 반죽이야 나도 할수는 있지만

그래도 누군가가 나를 위해 만들어준 반죽으로 부쳐 먹어야 제맛이 아니겠는가?

 

 

 아침 아이 학교 데려다주고 돌아와보니 싱크대위에 놓여져있는 밀가루 반죽.

식사대용으로도 오늘같은날은 딱이다.

 

어제 저녁 일이 마음에 걸렸는지 아내가 고맙게도 반죽을 해주고 집을 나선것.

 

나의 부침개 사랑이 얼마나 유별난지는 기회가 있다면 다음에 들려 드리겠삼~~

 

아무도 없는...나 홀로 있는 집에서 혼자 먹기에는 너무도 아까운 맛의 부침개.

 

 

그나저나 혼자 부쳐먹는 부침개 맛도 좋지만

역시 부침개는 방금 팬에서 부처낸 부침개를 기다리고있던 여러명이

누가 질세라 달려들어 이리저리 찢어먹는 맛이 최고.

 

반죽 남겨두었다가 딸 아이가 학교 끝나고 집에 돌아오면 함께 먹어야겠다.

부침개 찢어먹기의 달인인 딸과 정면 승부를 펼쳐봐야겠다...

딸 아이의 젓가락 신공도 장난이 아니다.

나 보다도 젓가락을 잘 다루는 딸 아이에게 늘 밀리곤 했었다.ㅠㅠ

 

여보~~ 여행 잘 다녀오슈~~

근데 그거 아슈?

자기가 부쳐주는 부침개가 내가 혼자 부쳐먹는 부침개보다

얼마나 더 맛이 있는지를....

 

아무리 맛난 음식이 있다한들 자기가 곁에 없는데 무슨 소용이겠소.

역시 우리가 함께 있고 함께 음식을 마주하고 있을때가

최고의 맛,최고의 행복이 아닌가 생각한다오~~ 

 

 2014/04/18 - [소소한 일상] - 나는 두릅을 딸테니 당신은 전을 부치시오~

Posted by 포장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역시 애처가십니다.
    사람을 좋아 하는 사람만이 알 수 있는 맛...음식 속에도 담겨 있겠지요.

    2014.06.03 11: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ㅎㅎ오늘같은 날 딱이군요

    밥 먹기 싫을때...부침개 하나...

    2014.06.03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포장지기님!
    어쩌면 그렇게 제 식성 수준과 딱이십니까?

    어릴 적부터 저도 유난히 눈썰미가 좋아
    어머니가 만들어 주시는 음식들은 지금도 곧잘 흉내를 내며

    오늘같이 이렇게 비나 눈이 내릴 때면
    체면이고 눈치고 볼 필요도 없이
    집에서 종종 부침개를 만들어 먹지요.

    우선은 양파를 까서 잘게 잘라놓고 당근이랑 고추랑 얇게 썰어놓고
    감자나,부추, 깻잎, 오징어나 해물등으로 재료삼아

    후라이 팬에 기름을 두른 후 혼자서 먹을 때는 딱 세장만...
    가족들이 있을 때는 열 장씩을 만든 답니다.

    소스로는 청량고추로 담근 간장 한 컵에
    고추가루와 깨, 마늘을 곱게 다진 것을 섞어 놓으면
    그렇게도 맛이 있지요.

    역시 포장지기님께서는 저와 비슷한 사연들이 많이 있었네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4.06.03 12:03 [ ADDR : EDIT/ DEL : REPLY ]
  5. 봄날

    와우~부침개는 여럿이 먹어야 맛있지요^^
    저도 부쳐서 먹고 싶지만 혼자 있으니까 귀찮아서 하기가 싫네요 ㅎㅎ
    해피님의 부침개 솜씨도 보통이 아닌것 같습니다~
    재료대로 넣어서 부치면 상당히 맛있을것 같네요^^
    포장지기님,건강관리 잘 하시고 상큼한 행복으로 채워가세요~

    2014.06.03 12:16 [ ADDR : EDIT/ DEL : REPLY ]
  6. 알 수 없는 사용자

    오늘같이 비 오는 날 딱 어울리는 메뉴네요..
    저도 밀가루음식 좋아하고, 부침개 아주 좋아라합니다..
    부침개는 여럿이 먹어도 맛있지만,,
    더더욱 맛있을려면,,
    지금 막 부친 따끈한 부침개에, 시원한 막걸리가 제 격 아닌지요??
    아마도 내장이 샤워하는 느낌이겠죠..^^
    오늘도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비 오는 날 안전운전하시구요..

    2014.06.03 13:39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러게나 말씀입니다. 뭐든 혼자 먹으면
    왜 맛이 뚝 떨어지는지 참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ㅠㅠ

    오늘 같은 날은 부침개가 정말 딱이죠.
    따님하고 맛나게 부쳐 드십시요..ㅎㅎ
    그리고 오늘은 젓가락 승부에서 꼭 이기시길 응원합니다! ^^

    2014.06.03 14: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도 오는데 오늘 저녁은 지짐 너로 정했다!!!ㅎㅎ

    2014.06.03 15: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오는 날엔 부침개랑 꼭 있어야 할 그것과 먹으면 꿀맛이죠!ㅎㅎ
    부침개 생각나서 저도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
    지나랑 맛있게 드세요.^^

    2014.06.03 16: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해바라기

    아내분이 남편을 믿으니까 편안히 여행을 떠날 수 있다고 봅니다.
    부침개 맛있는 냄새가 솔솔. 좋은 오후 되세요.^^

    2014.06.03 17:12 [ ADDR : EDIT/ DEL : REPLY ]
  11. 흐!~ 비 오는 날 생각나는 그것!~ 우!~ 흐!~ 한 잔 빨고싶어요.

    2014.06.03 1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비오는 소리와 부침개 부치는 소리가 서로 비슷해 사람들이 좋아한다더군요.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 딱이죠^^

    2014.06.03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도 부침개 잘 부쳐요 ㅎㅎ

    2014.06.03 2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비오는 날에서는 역시...
    막걸리는 어디 갔나요?~ ㅎㅎ

    2014.06.04 07:45 [ ADDR : EDIT/ DEL : REPLY ]
  15. 개코냐옹이

    어찌나 센스 있게 글을 잘 적으시는지요 .. ^^

    2014.06.04 09:02 [ ADDR : EDIT/ DEL : REPLY ]
  16. 맛있겠어요... 막거리와 함께~~~

    2014.06.04 1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근데요....
    전은 바로 부쳐 먹어야 맛있거든요. 식으면 맛이 없어서...
    저도 가끔... 애들을 애들아빠한테 맡겨 두고 놀러갔다오는지라... ㅋㅋ

    2014.06.04 13:16 [ ADDR : EDIT/ DEL : REPLY ]
  18. 비오는 날 부치개, 좋지요^^

    2014.06.04 16:33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알 수 없는 사용자

    잠시 인사드리고 갑니다`
    편안한밤 보내세요~

    2014.06.05 02:04 [ ADDR : EDIT/ DEL : REPLY ]
  20. 그래도 감동받으셨겠어요~
    부침개 저두 정말 좋아하는데.. 먹고싶어요^^

    2014.06.05 04: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비 오는 날 부침개 좋지요.
    그런데 직접 부치고 나면, 기름 냄새 때문에 금방은 잘 못 먹게 되더라고요.
    만들어 주는 사람에 대한 고마움 잊지 않아야겠더라고요.

    2014.06.05 08:3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