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4. 5. 16. 08:53

딸 아이에게 아빠의 힘을 보여주다..?

 

 오전 딸 아이 등교길..

집에서 나와 얼마를 달렸을까.

 

 

왕복 2차선 도로 한가운데에 멈춰서 있는 경운기,

앞바퀴가 빵꾸인지 주저앉아있다.

 

앞선 차들과 반대편 차들이 곡예를 하듯 좌우로 빠져 나간다.

 

물론 내차도 소형인지라 별 문제없이 빠져 나갈순 있었다.

화물차들은 통과가 불가능한 상황.

 

경운기를 운전하는 한 사람으로써 그냥 지나칠순 없었다.

 

팔순 노인은 트랙터로 견인하려고 트랙터를 가져 오신다.

나는 뒤로 당기는 경운기 운전대를 잡고

힘으로 버티며 경운기가 돌아가지 못하도록 도왔다.

 

일단은 급한대로 한 차선 통행은 원활하도록 조치가 취해졌고,

 

 

 

통행하는 운전자들의 주위를 상기시키고자

흰색의 물통 하나를 경운기 앞쪽에 놓아주고

가던길 계속 갔다.

 

이를 지켜본 딸 아이...

 

"아빠~~ 멋쟁이~~"

"아빠 학교 늦었지만 너무 빨리 달리지는 마삼요~~"

아이 앞에서 몸소 선행을 펼친결과가 되었다.. 쑥쓰럽게도..ㅠㅠ

 

내가 아니면 누군가가 노인을 도와 경운기를 옮겼겠지만

그 누군가가 나여서 기분 좋은 아침이다.

갑자기 힘 쓰느라 허리가 조금 뻐근하기는 하지만 마음만은 뿌듯하다.

내가 눈군가를 도울수 있다는것도,

내가 누군가에게 도움이 돼었다는 사실이......

 

경운기 관련글--  유연하게 경운기 조작하는 어르신들 존경 합니다.

Posted by 포장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코냐옹이

    항상 따님에게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십니다 .. ^^

    2014.05.16 09:21 [ ADDR : EDIT/ DEL : REPLY ]
  2. 해바라기

    따님에게 훌륭한 아빠란걸 보여주셔서 제 마음도 흐뭇하네요.
    좋은 날 되세요.^^

    2014.05.16 09:44 [ ADDR : EDIT/ DEL : REPLY ]
  3. 필요한 곳에 도움을 주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신 포장지기님 따님의 "멋쟁이"라는
    표현을 저도 빌려씁니다.ㅎㅎ
    즐거운 금요일 보내세요!

    2014.05.16 09: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따님 표현 대로 포장지기님 멋쟁이시네요~

    2014.05.16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다들 '나를 뺀 누군가'를 생각하지요.
    하지만 세상은 이렇게 '나를 포함한 누군가'가 아니면
    결코 좋아지질 않을 거라고 생각해요.
    역시 포장지기님이십니다.

    2014.05.16 1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비밀댓글입니다

    2014.05.16 16:34 [ ADDR : EDIT/ DEL : REPLY ]
  7. "아빠, 멋쟁이"라는 따님의 말만으로도 가슴이 뿌듯하셨겠습니다.
    그런 도움을 받은 분은 그 고마운 마음
    두고 두고 잊지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2014.05.16 18: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따님에게 교육적으로도 아주 좋은 일을 하셨습니다.
    그리고 도우면서 얻는 기쁨보다 더한 기쁨이 있을까요...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되십시요^^

    2014.05.16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포장지기님 멋쟁이입니다!

    2014.05.16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모범 교통 운전자이시네요 ㅎㅎ
    이런 행동은 삶에 모범이 됩니다 ㅋ

    2014.05.16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봄날

    포장지기님,좋은 일을 하셨습니다^^
    딸의 눈에 멋쟁이로 보이셨고
    칭찬까지 들어셨으니 참으로 기쁘셨겠습니다..
    포장지기님,남은 시간도 건강한 숙면이 되시길 빕니다^^

    2014.05.17 00:18 [ ADDR : EDIT/ DEL : REPLY ]
  12. 포장지기님 정말 멋지시네요~
    완전 최고에요!!^^

    2014.05.17 0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4.05.17 08:43 [ ADDR : EDIT/ DEL : REPLY ]
  14. 포근함이 느껴지는 속 깊은 배려군요.
    넘 아름답습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시고요. ^^

    2014.05.17 1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역시 딸 바보신가봅니다.
    딸에게 칭찬 받는 게 렇게 좋으신가요?...ㅎㅎㅎ

    2014.05.17 11:03 [ ADDR : EDIT/ DEL : REPLY ]
  16. 멋쟁이십니다 ^^ 아이들에게 몸소 바른 삶을 보여주시는것 같습니다.

    2014.05.18 14: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빠가 자랑스러웠겠는걸요^^

    2014.05.18 1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