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이야기2014. 9. 18. 09:40

바뀐건 확실히 아침잠을 조금 더 잔다는?

 

 우리집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임을 미리 말씀 드립니다.

 

9시 등교는 학생들의 건강과 인성교육에 목적을 두고

가정속에서 가족과 아침을 같이 먹는 것으로부터 시작하기 위한 것이다

 

경기도 이 재정 교육감의 9시 등교에 대한 정의이다.

 

                        사진출처--경기IN

 

 애초에 아침시간에 가족이 함께 식사를하고

학교에서의 아침시간을 유용하게 활용한다는데는 의구심이 있었다.

아니나다를까?

 

9시 등교 시행 18일째

여전히 우리는 함께 아침밥을 먹지못하고 있다.

 

등교 시간이 늦춰진 시간만큼 아이는 20~30분간의 아침잠이 늘었을뿐

기상시간의 변화는 아침식사를 허락하지 않는다.

예전처럼 씻고 가방메고 집을 나서기에 바쁘기만 하다.

 

맞벌이 가정이나 등교를 일찍 해야만하는 경우의 학생들을 염두에 둔

아침시간을 활용한 인성 교육은 우리와는 먼 이야기일뿐.

 

1교시 시작시간의 변경은 점심 식사시간의 변화로 이어졌다.

 

12시 40분이었던 점심시간이 1시 이후로 바뀌었고.

그로인해 배꼽시계 조정하느라 아직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 정도 사안은 시간이 지나다보면 해결될일이라는 생각은 한다.

 

반가운 소식이라면 학업시간 1시간이 줄었다는점.

 

아이 학교는 사립 중학교로써 타 학교보다 한시간의 수업시간이 많았지만

하교시간의 변경에의해 8교시 자체를 없애버렸다.

아이들도 환영한 일이었지만 부모 입장에서도 환영할만한 일이다.

 

그러나 하교시간에서 얻어진 20~30분의 시간은 아이들에게는 넉넉한 하교시간일뿐

대부분 하교후 이어지는 학원에서의 강의를 기다리며 수다를 떠는 시간으로 소비될뿐이다.

 

노선 버스의 이용객 쏠림으로 인해 버스 통학은 포기하고 여전히 자가용을 이용한 등교를 돕고있지만

원론적으로 9시 등교는 찬성한다.

 

다만, 얻는것보다 잃는것이 많다면 굳이 9시 등교를 고집할수만은 없지 않은가?

시행 둘째날부터 많은 학부모의 반대의사에 막혀 9시 등교를 포기한 학교들이 나오고 잇다.

이런 현상또한 좌시해서는 않된다.

 

좋은 취지도 각각의 학교 실정에 별 도움이 되지않는다면 무리하게 강제성을 띄기 보다는

학교 자율에 맡기는것이 맞다는 생각이다.

 

자율에 맡긴다면서도 일선 학교가 교육청 정책에 반하는 결정을 할경우

일련의 제제나 압박을 가하는 자세는 옳지않다.

 

9시 등교에 대해 아직도 찬반 여론이 들끓고 있다.

충분한 여론조사 없이 강행한 이유이기도 하지만

철저한 준비없이 시행한 도 교육청의 문제점도 하나둘 보여지기 때문이다.

늦춰진 등교시간이지만 지각생이 더 늘어나고있는 현 상황을 어떻게 이해해야할지...

 

조례를통한 아침시간.

선생님과의 대화가 줄어들었다는 딸 아이의 말을 통해

9시 등교의 장단점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게 됐다. 

 

원칙적으로 찬성하는 내 입장에서는

조금씩 보여지고있는 문제점들을 빠른 피드백을통해 개선되고

모든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서로 만족할수있는 좋은 정책으로 자리잡을수있기를 기대 해본다.

 

다른글보기---

2014/09/02 - [소소한 일상] - 9시등교 첫날,단 하루만의 체험... 

Posted by 포장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빠 신고~ 그렇네요 잠이 더 늘었을 뿐 아이들의 패턴엔 변화가 없겠군요. 이건 뭐 시간을 변경해도 항상 그럴 듯^^ 아무튼 좀더 다듬어져서 자리를 잡았으면 좋겠군요 충성~

    2014.09.18 10: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전 여전히 등교시간을 늦추는 것이 왜 필요한가 하는 생각입니다.
    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을 둔 부모님 심정을 몰라서 그러는 건지는 몰라도요.
    오히려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습관을 갖게 해주고
    저녁이나 밤에 좀더 여유롭게 휴식을 취하거나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싶거든요.
    아침잠이 모자란 이유가 밤에 늦게 잠들기 때문인 듯하니까요..

    아무튼 좀더 생각을 좀더 해볼 문제인 것 같습니다.
    활기찬 하루 보내세요^^

    2014.09.18 1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새벽으로 이어지는 학원교육에서 조금이나마 아침잠을 주려는 배려정도,,ㅎㅎ
      뜻은 좋은데 따라주는 소프트웨어가 영....글 감사합니다^^

      2014.09.18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3. 아이들의 점심시간도 미뤄졌군요~
    배고플텐데...ㅠㅠ
    9시 등교의 문제점들이 개선되어
    아이와 부모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정책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14.09.18 1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저 또한 원칙적으로는 찬성하는 입장입니다.
    어른들의 입장보다는 아이들의 입장이 가장 중요하니까요?

    처음에 하는 일들은 모든 것이 낯설고 서투르게 보이지만
    좀 더 경과를 두고 보면 어느 정도는 지금보다도 낫지는 않을까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4.09.18 11:31 [ ADDR : EDIT/ DEL : REPLY ]
  5. 바뀌어야 하는데... 근본은 두고 지엽적인 문제만 고치겠다고 하다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입시문제는 건드리지 않고 문이과 통합하겠다는 정부도 그렇고....

    2014.09.18 11: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1시간이 단축해서 좋은점도 있겠죠.

    2014.09.18 16: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음.. 현실적으론 좀 어렵겠지만 제 생각에는 9시 등교보다 9시 수업시작이었음 하는 바램이에요. 등교시간은 기존대로 하되, 그 시간에 성장기에 정말 필요한 체육활동 등으로 대체하고 오후 보충수업 등의 시간에는 동호회나 창작활동 등의 활동을 함께 하는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운동이나 음악 같은 창의적인 활동, 생산적인 활동이 거의 없어진거 같아 넘 아쉬워요. 아이들에게 무엇이 필요한지를 챙겨주는게 어른들의 몫이죠. 그런거 보면 건드려야 할 게 한 두가지가 아니네요.

    2014.09.18 1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등교 시간 늘려도 솔직히 큰 효과는 없을꺼 같아요

    2014.09.18 2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이제 얼마간 하다보면 다들 익숙해지겠죠. 예전 것은 다 추억으로 남고요. ^.^

    2014.09.18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9시까지 PC방에서 오락하는 학생들도 있다는 뉴스도 있더라구요.
    지금 겪고있는 포장지기님 말씀에 공감이 갑니다.
    시행착오도 있겠지만 좋은 정책으로 자리잡기를 바래 봅니다.^^

    2014.09.19 08: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잘 보고 가용^^ 쌀쌀한 날씨 조심하세요~

    2014.09.19 19: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초록손이

    이런 저런 문제가 있군요..잠을 더 잔다고 하니, 애들이 덜 피곤하겠구나..싶기는 한데. 시행착오를 잘 해결했으면 좋겠습니다.

    2014.09.22 09:5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