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처가 or 애처가 2014. 11. 13. 07:00

 

episode 149.       

'여보~ 도밍고가  내한공연을 한데~, 도밍고가 누군데?"

 

'여보~ 도밍고가  내한공연을 또 한데~"

뜬금없는 아내의 말에 "도밍고가 누군데?" 라는 돌이킬수 없는 실언을...

 

정확히 20년전 가을 아내와 나는 처음 만났다.

지인의 소개로 우리가 만난곳은 음악이 조용히 흐르는 작은 카페.

서로 인사를 나누고 대화를 이어가는중

플라시도 도밍고와 존 덴버가 함께 부른 perhaps love 를 즐겨듣는

스무세살 여린 감성의 소유자임을 알게됐다.

 

perhaps love 의 노랫말은 아래와 같이 시작한다.

Perhaps love is like a resting place A shelter from the storm
It exists to give you comfort It is there to keep you warm
아마도 사랑은 폭풍으로부터 안식을 주는 쉼터와 같을 거에요
사랑은 당신께 평안을 주고 따스하게 감싸주려고 존재하는

 

John Denver & Plácido Domingo in Studio - Perhaps Love (1981)

 

난 선수답게 아내몰래 카페 주인에게 어려운 부탁을 했다.

다행인지 마침 우리 말고는 다른 손님이 없었다.

플라시도 도밍고와 존 덴버의 perhaps love 를 계속 들을수 있게 해달라고.....

 

연이어 흘러나오는 perhaps love 에 의아해하는 아내에게 난 그렇게 말했다.

"암만해도 오늘의 만남이 특별한 만남으로 이어질것 같네요."

"우리 좋은 인연 이어 갑시다." ㅎㅎ 그땐 그랬다.

 

그런 사연이 있음에도 "도밍고가 누군데?" 라는 말을 했으니..ㅠㅠ

 

 내 말에 어이없어하는 아내가 나를 다그친다.

"누구긴 누구야 그 옛날 당신이 수작부려서 순진한 날 올가미에 묶은 플라시도 도밍고지~"

ㅎㅎ 그냥 웃지요^^

 

스페인 마드리드 출생의 거장 플라시도 도밍고,

 

내게 큰 선물을 안겨준 플라시도 도밍고가 내한공연을 한단다.

5년전 공연에서 오페라 아리아와같은 클래식 곡뿐만 아니라 뮤지컬 넘버 및 앵콜곡으로 한국 가곡까지 열창햇던 거장은

'한국팬들의 음악을 향한 따뜻한 애정'을 기억하며 이번 공연을 준비했다고 한다.

 

 

5년전 열창했던 '그리운 금강산'

 

  매창구 바로가기--인터파크

 

롯데 백화점 창립 35주년 기념 사업으로 이루어지는 공연인듯...

 

흔히 오페라의 제왕,20세기 최고의 테너,강한 음색과,다채로운 창법,

드라마틱한 톤으로 음악계의 진정한 르네상스맨으로 불리는 플라시도 도밍고,

이번 공연은 5년만에 다시갖는 내한공연이다.

 

테너에서 바리톤으로 돌아간 거장은 처음 오디션때 바리톤으로 응시했었다고 알려져 있다.

나이가 들어 다소 힘에 부침에도 불구하고 바리톤으로서 활동을 이어가는 모습에서 거장의 모습이 투영된다.

 

9번의 그래미상 수상및 3번의 라틴 그래미상 수상,케네디 센터 명에인,프랑스 레종 훈장(프랑스인이 아니면 받기 힘듬),

영국 기사작위,미국 자유의 메달 수훈,2013년기준 144개 배역과,3687회의 공연(레코딩 포함)등 그 업적과 기록은 상상을 초월한다.

 

 

최근 눈에띄는 활동으로는 올해 7월 월드컵 결승 경기전 브라질에서 콘서트를 열었고,

7월 7일 칠레에서 성공적인 라이브 콘서트가 있었다.

 

이탈리아 베로나 오페라 페스티벌에서의 격정적인 아리아를 선보였고,

연말까지 런던,밀라노,발렌시아공연, 특히 130번째 시즌을 맞고있는 메트오페라에서는

'아이다'의 지휘봉을 잡을 예정이다.

 

지난 10월 8일 새로운 앨범도 발매했다.

"Encanto del Mar - Mediterranean Songs" 잠시 맛뵈기만...

 

공교롭게도 현존하는 세계 2대 테너로 불리는 카레라스도 같은날 다른곳에서 공연을 한다. 

 

아래 영상은 세계 3대 테너로 불리는 파바로티,카레라스,도밍고의 '돌아오라 쏘렌트로' 열창 모습이다

 

여전히 플라시도 도밍고가 부르는  서정적 음률의 칸초네에 감동하는 아내를 처음 만난지 20년...

(잠깐--칸초네란-- 16세기 이탈리아의 다성부 노래 또는 16, 17세기의 중요한 기악음악 유형)

이젠 애정이 식었다고 말하는 아내에게 마법같은 시간을 선물할 생각이다.

당연 카레라스가 아닌 바로 플라시도 도밍고의 내한공연 티켓.

우린 그날밤 마법의 시간속에 갇혀 우리들의 그 옛날 아름다웠던 그때의 그 추억속 시간으로 거슬러 올라갈것이다.

 

다른글--

 첫번째 결혼 기념일은 오늘이야~   

 

 *포장지기의 단상(想) 하나더~~* 

여보~ 나 지금에서야 고백 하는데 사실 도밍고 보다는 존 덴버가 더 좋았었어... 

하지만 오늘부터는 무조건 도밍고 좋아할께~~ 

Posted by 포장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바라기

    플라시도 도밍고의 부드럽고 아름다운 노래를 저도 듣고 싶어요.
    포장지기님의 첫만남에서 들었던 감미로운 노래이군요.
    11월23일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재공연을 하군요. 좋은 소식입니다.
    오늘도 멋진 하루 되세요.^^

    2014.11.13 08:02 [ ADDR : EDIT/ DEL : REPLY ]
  2. 플라시도 도밍고도 물론 최고이지만
    존 덴버의 목소리도 정말 끝내주네요.

    첫만남을 이어가게 해준 도밍고와 함께하는 시간이
    얼마나 행복할지 감히 상상도 안 가는 느낌이네요.
    포장지기님의 따뜨하소 세심한 감성과 배려심이 돋보이는
    아름다운 글 잘 읽고 갑니다.

    2014.11.13 0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올가미에 묶인 추억은 없지만 플라시도 도밍고를 좋아 합니다.ㅎㅎ
    새로나온 노래도 너무 좋네요.공연에 가고 싶어 집니다.^^

    2014.11.13 08: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알 수 없는 사용자

    잘보고 감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014.11.13 09:19 [ ADDR : EDIT/ DEL : REPLY ]
  5. 노래도 잘 부르면서 잘 생겨 많은 여상들의 로망 ㅎㅎ

    Perhaps Love도 참 감미로운 노래입니다^^*

    2014.11.13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감미로운 음악...빠져보고픈 오늘이네요.
    잘 보고 듣고 가요.
    공연...가고 싶은뎅..ㅎㅎ

    2014.11.13 1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헐 포장지기님의 음악적 조예가 이 정도로 깊을 줄 몰랐네요. 잘 보여야지 충성~

    2014.11.13 1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와~~~~ 카페 주인에게 정말
    센스만점의 부탁을 하셨네요^^
    아내분의 말씀 중 "올가미에 묶은~" 이부분
    읽다가 빵터졌습니다.ㅋㅋ
    오늘부터는 도밍고를 좋아하시겠지만,
    원래는 존 덴버를 좋아하는 포장지기님, 행복한 시간 보내세요!

    2014.11.13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저도 단체나 개인적으로도 올림픽 체조 경기장은 많이 가 보았지만
    정해진 객석만큼이나 그 분위기가 어떠할 지는 어느 정도일까 짐작할 수 있겠군요^6
    그리고 저도 존 덴버 음악들에 마음이 끌리는 편입니다.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4.11.13 12:58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이고, 죽을 죄 지셨네.
    ㅎㅎ

    포장지기님 방 열어놓고 두 시간이나 외유했네요.
    아이들이 한꺼번에 몰려와 혼을 뺐어요.

    2014.11.13 19:06 [ ADDR : EDIT/ DEL : REPLY ]
  11. 초록손이

    도밍고 보다 존 덴버를 좋아하시는 포장지기님^^..포장지기님 정말 선수셨네요 ㅋ

    2014.11.13 21:12 [ ADDR : EDIT/ DEL : REPLY ]
  12. 내한공연 잘 보고 갑니다~

    2014.11.13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봄날

    제 컴퓨터가 이상이 있는건지 동영상이 안 되는군요^^
    오늘은 이상하게 여러 블로그의 이미지가
    중간에 안 보이는 현상이 일어나네요..
    포장지기님,고운 포스팅 즐감하고 있습니다.
    남은 시간도 따뜻함 속에서 건강한 휴식으로 이어가세요~

    2014.11.13 21:50 [ ADDR : EDIT/ DEL : REPLY ]
  14. 클래식이 엮어준 인연이 여기까지 오신거군요.
    누구에겐 필연으로 누구에겐 올가미같은 인연으로 말이죠.ㅎㅎ

    2014.11.13 22: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와..연애할때는 정말 클래식했군요^^
    우린 멜랑꼬리했는데요..^^
    도밍고~~내한 공연. 멋진 공연이 되겠어요

    2014.11.13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올가미" 참 대단한 문장력이십니다. ㅎㅎ
    문화생활이 그리워지네요... 영화라도 보러가야겠습니다.

    2014.11.14 1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